> 정기상영회 > SIDOF 발견과 주목

      SIDOF 발견과 주목      

'SIDOF 발견과 주목' 12월 프로그램 _ [ 광장의 촛불, 그 후 ]

소개

2016년 겨울, 광장은 열기로 뜨거웠다. 2017년 봄, <일상의 촛불>은 “일상의 촛불은 어디에서 찾을 수 있을까”라는 질문을 품고 다시 거리로 나서 사람들을 만난다. 같은 시기, <나를 위한 변명>에서 몇몇 청년들이 “우리는 왜 거대한 정치적 사건이 있고 나서야 스스로 정치의 주체가 될 수 있다는 걸 인지할 수 있었을까”라는 질문을 품고 친구들과 대화를 나눈다. 말하자면, <나를 위한 변명>은 <일상의 촛불>이 찾고 있던 대답 중의 하나이다. 2018년 12월 ‘SIDOF 발견과 주목’에서, 같은 질문을 품고 카메라를 들었지만 현실에서 서로 만날 수 없었던 두 영화가 극장에서 만남의 자리를 갖는다. 영화들 사이의 대화, 영화와 현실 사이의 대화가 이루어질 이 자리에, 2016년 겨울의 그 뜨거웠던 열기를 기억하는 모든 분들을 초대한다.

상영작
< 일상의 촛불 > 연출 김수목 | < 나를 위한 변명 > 연출 고승환, 남아름, 박소현
일시
2018. 12. 11(화) 오후 7시 30분
장소
독립영화전용관 인디스페이스
관람료
7,000원 (인디다큐페스티발 CMS 후원회원, 인디스페이스 후원회원 무료 / 멤버십 6,000원)
관객과의 대화 안내
상영 후 관객과의 대화가 있습니다. (초청 _ 고승환 (<나를 위한 변명> 연출), 넝쿨 (<모든 날의 촛불> 공동 기획자) / 진행_ 이도훈 (한국독립영화협회 비평분과)
(*<일상의 촛불>은 옴니버스 다큐멘터리 <모든 날의 촛불> 중 한 편 입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