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기상영회 > SIDOF 발견과 주목

      SIDOF 발견과 주목      

'SIDOF 발견과 주목' 10월 프로그램 _ <어떤 점거>

소개

스마트폰으로 찍어낸 농성장의 일상은 거칠고 어둡지만 그만큼 친밀하다. 칼국수집의 주인은 안종녀와 유채림이지만 농성장의 주인은 농성을 함께 하는 '상근자'를 포함한 이곳을 찾는 모두다. 주인공들은 일상이 된 불편함을 다르게 소화한다. '상근자'들의 추운 잠자리는 뜨거운 물로 채운 패트병으로 해결하고 언제든 불쑥 염탐하러 들어오는 용역들의 일상적 위협이 만드는 긴장은 '상근자'들의 음악으로 해소한다. 안종녀는 늘어난 '상근자'들을 위해 국수를 더 삶으며 자기 순서를 선뜻 내어주고 '상근자'들은 자신들의 삶의 순간들을 나눈다. 그런 순간들이 모여 자본주의가 만들어낸 불편은 다른 경험으로 자리 잡게 된다. 그렇게 농성장은 자본의 질서 대신 새로운 질서가 만들어지는 공간과 시간이 된다. 싸우지 않으면 어떤 것도 얻을 수 없기에 투쟁하는 '상근자'들과 안종녀, 유채림은 일상을 새롭게 구성하며 풍요로워졌다. <어떤 점거>는 사회변혁의 실험이 어려운 시기에 개인이 어떻게 연대하고 싸울 수 있는 지, 자본주의 사회에서 개인이 자신의 삶을 어떻게 온전히 자신의 것으로 살아낼 수 있는 지에 대한 힌트를 준다.

발견/주목
새로운 질서가 만들어지는 시공간 / 거칠고 투박한 사랑 고백
일시
2017. 10. 17(화) 20:00
장소
독립영화전용관 인디스페이스
관람료
6,000원 (인디다큐페스티발 CMS 후원회원, 인디스페이스 후원회원 무료 / 멤버십 5,000원)
관객과의 대화 안내
상영 후 관객과의 대화가 있습니다. (초청 _ 젤리 감독, 공기 맘편히장사하고픈상인모임 상임활동가/ 진행_ 이도훈 한국독립영화협회 비평분과)


top